로더
image

대기명단 등록

이 름

연락처
닫기

스킵 네비게이션


JEONJU READING FESTIVAL책이 삶이 되는 책의 도시 전주

문장 수집

‘2022 전주 올해의 책’ 문장 수집

‘2022 전주 올해의 책’을 읽으며 기억에 남았던 문장들을 공유해 주세요.

별도의 로그인 없이 닉네임과 함께 릴레이 한 줄 평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2022 전주 올해의 책’ 문장 수집

용이

수정 삭제

나머지 인생을 '지구별을 여행하는 순례자'라는 마음으로 살고 싶어서 순례주택 中 13p

22-05-27

씨앗

수정 삭제

"새 집마다 옥상이며 발코니에 큰 날개들이 달렸던데. 그게 뭐라나 오염 물질 정화 장치라던가. 제 집들만 정화하면 뭐하나. 밖으로 뜨거운 바람이 풀풀 날리는데. 세상에 공기 한 모금도 마음대로 못 삼키는 세상이 올 줄이야." 햇빛전쟁 21p

22-06-08

유월

수정 삭제

사람들은 그 유령이 흐린 날 주로 나타난다고 해서 '회색 유령' 이라고 했다. 햇빛전쟁 25p

22-06-10

전주단오

수정 삭제

참 좋다. 산광수색. 산은 높고 물은 맑으니, 더더욱 좋다. 획 하나가 혼이로세 달릉개 中 11p

22-06-10

전주지곡초5학년6반

수정 삭제

(순례주택)나도 순례씨 같은 사람이 되고싶다. 순례씨는 참된 어른의 모습을 보여주었다.

22-06-12

망태할아버지

수정 삭제

꽃의 힘,꽃의 마음, 꿈꾸는 전주이어라

22-06-22

전주소리

수정 삭제

(달릉개) 소리가 뭐냐? 세상 사는 얘기들이 가슴에 쌓여 온몸에 차는 것이 소리여.

22-06-24

전주아리랑

수정 삭제

수천 년 온의 정신 꽃심으로 돋고 너울너울 일렁이는 천년의 서정이여 아리랑 아리랑 꽃심아리랑 아리랑 아리랑 꿈꾸는 전주 .녹두장군 한양압송차 中

22-06-24

순례씨

수정 삭제

순례 씨의 최측근. 마음이 환해졌다. 내 마음은 순례주택에서 자랐다. 행정상 주소는 늘 다른 곳이었지만. - 순례주택 17p-

22-06-25

오수림

수정 삭제

뭐가 부끄러운지 모르는 사람들과 가족으로 사는 건 부끄러운 일이다. 그게 부모라면 더욱. 순례주택 27p

22-06-25

루아

수정 삭제

루아는 하늘을 봤다. 새는 없고, 눈부신 햇살만 내리쬐었다. 루아는 강한 햇살 탓에 바로 고개를 돌려야 했다. 햇빛전쟁 30p

22-07-04

월매 뇌피셜

수정 삭제

사람 일은 몰르는 것이다. 그 냥반이 또 잘될지 어떻게 아냐? 야야, 늙었다고 무시마라. 늙은 사람도 가심이 뜨거워. (월매를 사랑한 놀부 184p)

22-07-07

진하

수정 삭제

진하 얘길 듣고 나니 정리가 된다. 엄마 아빠는 아무것도 안 해서 망한 거다. 순례주택 34p

22-07-11

루아

수정 삭제

금빛 스니커즈의 집에는 진짜 꽃이 없었다. 화분이 없는건 아니었다. 모두 비어 있었다. 넓은 마당에도 역시 싱싱하게 살아있는 꽃이 없었다. 햇빛전쟁 44p

22-07-11

부채

수정 삭제

부채는 이 땅의 강줄기를 닮아 부드럽게 곡선을 이루고 이 땅의 산맥을 닮아 높고 깊지요. 부채에 먹이 담기고, 시화가 얹히면 부채 바람은 살갗을 스치는 게 아니라 마음을 씻어 줍니다. 마음이 절로 풀어지지요. 달릉개 34p

22-07-14

전라도 말

수정 삭제

부침개는 적이요, 누룽지는 깜밥, 냉이는 나숭개, 달래는 달롱개, 김치는 지(䓜), 묵은 김치 묵은지, 신 김치는 신지, 김칫거리는 짓거리, 이말이 전라도 말이여. 달릉개 51p

22-07-14

소리꾼

수정 삭제

소리꾼은 팽팽한 쥘부채 하나로 세상을 호령하고, 소리꾼 손에 쥔 부채는 그 소리에 너울너울 춤을 추는데, 부채가 펴고 접히면 듣는 이들 구곡간장 깊은 곳에서 눈물과 한이 울려 나오니, 소리꾼 쥘부채의 바람은 살갗 스치는 게 아니라 시원스레 마음을 씻어주는 바람인 것을, 그대는 아는가, 모르는가. /<달릉개> 중에서

22-07-22

양만두

수정 삭제

원더 그랜디움은 거북산 아래 '산세권', 거북역 근처 '역세권', 거북공원 옆'팍세권', 단지 내에 구뫼초등학교가 있는'학세권' 아파트다. 순례주택 18p

22-07-25

몽룡

수정 삭제

나라의 주인은 백성이거늘 백성의 참뜻을 박탈하여 그대 한 사람의 영화만을 일삼고, 죄 없는 백성들을 수없이 투옥시켜 국권을 남용하였다. 그 죄가 심히 크다. / <달릉개> 중 <아매도 내 사랑아> 대사

22-07-28

박지영테클라이로움

수정 삭제

순례 씨가 좋아하는 유명한 말- 관광객은 요구하고, 순례자는 감사한다- 가 떠올랐다. 나도 순례자가 되고 싶다. 순례자가 되지 못하더라도, 내 인생에 관광객은 되고 싶지 않다. 무슨일이 있어도.(순례주택 p99~100)

22-08-12

숲별

수정 삭제

죽어도 낳을거야. 실수로 생긴 애라도 내 자식이잖아.- 순례주택-

22-08-16

 
이미지새로고침 코드음성듣기 자동등록방지 코드를 순서대로 입력하세요.